'우승은 밀워키, MVP는 돈치치'…NBA 30개 구단 단장 설문

스포츠뉴스

'우승은 밀워키, MVP는 돈치치'…NBA 30개 구단 단장 설문

링크라이브 0 17 10.05 09:54
지난달 14일 유로바스켓에서 뛰는 루카 돈치치
지난달 14일 유로바스켓에서 뛰는 루카 돈치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밀워키 벅스가 2022-202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무대를 준비하는 30개 구단 단장들이 지목한 우승 후보 1순위로 뽑혔다.

NBA는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30개 구단 단장들의 설문 조사 결과를 5일(한국시간) 발표했다.

해마다 진행되는 이번 조사에서 우승 후보로 밀워키가 43%의 응답률로 25%의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공수 겸장 포워드 커와이 레너드가 긴 부상 끝에 복귀하는 LA 클리퍼스가 21%로 3위에 올랐다.

야니스 아데토쿤보를 중심으로 2020-2021시즌 챔피언에 오른 밀워키는 당시 활약한 크리스 미들턴, 즈루 홀리데이 등 주요 전력이 그대로 남아있다.

디펜딩챔피언 골든스테이트도 스테픈 커리를 비롯해 앤드루 위긴스, 드레이먼드 그린 등 전력이 건재하지만, 일단 이번 조사에서는 밀워키에 밀렸다.

다만 지난 시즌을 앞두고 실시한 조사에는 브루클린 네츠가 72%로 이 부문 1위에 올랐지만, 카이리 어빙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에 따른 결장, 케빈 듀랜트의 부상 등이 겹치며 동부콘퍼런스 7위에 그친 바 있다.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힌 밀워키 벅스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힌 밀워키 벅스

[AP=연합뉴스]

최우수선수(MVP) 후보로는 루카 돈치치가 48%를 획득, 아데토쿤보(34%)를 제쳤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MVP 투표에서 2위를 한 조엘 엠비드(필리델피아·14%)가 이 부문 3위에 올랐다.

이 부문 조사도 지난해 듀랜트가 37%로 1위였지만 정작 MVP의 영예는 니콜라 요키치(덴버)가 가져갔다.

여러 포지션을 동시에 소화하는 돈치치는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칠 후보로 꼽혔지만 정작 최고 포인트가드, 슈팅가드, 스몰포워드를 가르는 투표에서는 각각 2위(14%), 2위(28%), 3위(17%)에 그쳤다.

세 가지 포지션에서 최고 선수로 기대받는 선수는 각각 커리(72%), 데빈 부커(45%·피닉스), 듀랜트(45%)였다.

파워포워드, 센터 포지션에서는 아데토쿤보(86%), 요키치(79%)가 최고 선수로 꼽혔다.

신인왕 1순위 파올로 반케로
신인왕 1순위 파올로 반케로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이번 시즌 기량 향상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선수로는 에번 모블리(클리블랜드·21%), 케이드 커닝햄(디트로이트·17%) 순으로 표를 받았다.

팀으로는 LA 클리퍼스(41%),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이상 17%) 순으로 지난 시즌보다 성적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신인상 1순위는 올랜도 매직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된 파올로 반케로(79%)가 선정됐고, 서머리그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키건 머리(새크라멘토·17%)가 2위에 올랐다.

2022-2023시즌 NBA 정규 리그는 오는 19일에 막을 올린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9274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40
9273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40
9272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38
9271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70
9270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10.18 75
9269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10.18 76
9268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10.18 76
9267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10.18 94
9266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10.18 26
9265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10.18 56
9264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10.18 26
9263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10.18 62
9262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10.18 46
9261 LPGA 루키 최혜진 "신인왕보다는 우승하고 싶은 마음 더 커" 골프 10.18 45
9260 대한항공 5표, 현대캐피탈 2표…남자배구 감독이 꼽은 우승 후보 농구&배구 10.18 26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