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버틴 나폴리, 아약스에 6-1 대승…토트넘은 무승부

스포츠뉴스

김민재 버틴 나폴리, 아약스에 6-1 대승…토트넘은 무승부

링크라이브 0 59 10.05 06:42

아약스는 퇴장 악재…김민재, 가로채기 4회·패스 82% 성공

토트넘 손흥민은 프랑크푸르트전 풀타임…팀은 0-0 비겨

공 지켜내는 김민재
공 지켜내는 김민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이탈리아 프로축구 나폴리가 '괴물 수비수' 김민재를 앞세운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아약스(네덜란드)를 대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나폴리는 5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UCL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10명이 싸운 홈팀 아약스를 6-1로 대파했다.

앞서 잉글랜드의 리버풀(4-1승), 스코틀랜드의 레인저스(3-0승)를 잇달아 제압한 나폴리는 이로써 3연승을 달리며 A조 선두(승점 9) 자리를 굳게 지켰다.

1승 2패가 된 아약스는 이날 레인저스에 2-0으로 이긴 리버풀(승점 6·2승 1패)에 이은 조 3위(승점 3)에 자리했다.

나폴리 쐐기골 넣은 시메오네
나폴리 쐐기골 넣은 시메오네

[AFP=연합뉴스]

센터백으로 나폴리 포백 라인의 중심에 선 김민재는 풀타임을 뛰며 팀 승리를 뒷받침했다.

나폴리는 전반 9분 먼저 실점했다. 아약스의 케네스 테일러가 시도한 슈팅이 문전에 있던 모하메드 쿠두스의 종아리를 맞고 나폴리 골대로 들어갔다.

전반 18분부터 나폴리의 골 폭죽이 터지기 시작했다.

자코모 라스파도리가 헤더로 동점골을 넣었고, 전반 33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의 크로스에 조바니 디로렌초가 머리를 갖다 대 2-1 역전골을 터뜨렸다.

나폴리 김민재의 경기 장면
나폴리 김민재의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이어 전반 추가시간 피오트르 지엘린스키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하게 득점, 나폴리는 한 점 더 달아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에도 나폴리는 경기를 지배했다. 후반전 킥오프 1분만에 라스파도리가 상대 실수를 틈 타 득점했고, 후반 18분 크바라츠헬리아의 추가골이 이어졌다.

패색이 짙어진 아약스는 후반 28분 두샨 타디치가 거친 파울을 했다가 경고 누적 퇴장을 당하는 악재까지 맞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나폴리는 후반 36분 조바니 시메오네의 득점까지 나와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김민재는 공중볼 따내기 3회, 볼 경합 1회를 시도해 모두 성공하고, 4차례 공을 가로채는 등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패스 성공률은 82%로 높았다.

아쉬워하는 손흥민
아쉬워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는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독일)를 상대로 치른 D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1승 1무 1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이날 마르세유(프랑스)에 1-4로 진 스포르팅(승점 6·2승 1패·포르투갈)에 이은 2위(승점 4·1승 1무 1패)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EPL)에서만 3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으로서는 전반 40분 케인의 힐패스를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간 게 아쉬웠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9274 '이재도 18점' LG, KCC에 17점 차 완승…조상현 감독 첫 승 농구&배구 10.18 39
9273 [프로농구 중간순위] 18일 농구&배구 10.18 39
9272 [프로농구 창원전적] LG 87-70 KCC 농구&배구 10.18 37
9271 박진만 삼성 감독 "건강한 내부 경쟁 통해 왕조 재건"(종합) 야구 10.18 69
9270 이승엽 두산 감독을 난감하게 한 '소속 선수의 학폭 이슈' 야구 10.18 74
9269 이강철 kt 감독 "조용호, 훈련 다시 시작…지켜보겠다" 야구 10.18 75
9268 '동갑내기 사령탑' 이승엽·박진만 "KBO리그 흥행에 도움 되길" 야구 10.18 75
9267 카타르행 태극전사 26명, 내달 12일 발표…벤투의 선택은? 축구 10.18 94
9266 '2년 연속 챔피언' 대한항공의 자신감…"이미 어메이징한 호흡" 농구&배구 10.18 26
9265 이승엽 "2023시즌 시작할 때는 '준비된 감독' 평가받겠다" 야구 10.18 56
9264 '폭탄주'에 '땡벌'까지...흥이 넘친 남자배구 '개봉박두' 농구&배구 10.18 26
9263 프로야구 '장수 외국인 선수' 보유 구단, 재계약 협상서 '숨통' 야구 10.18 62
9262 세계 1∼3위 고진영·티띠꾼·이민지, BMW 대회 1R 동반 라운드 골프 10.18 46
9261 LPGA 루키 최혜진 "신인왕보다는 우승하고 싶은 마음 더 커" 골프 10.18 45
9260 대한항공 5표, 현대캐피탈 2표…남자배구 감독이 꼽은 우승 후보 농구&배구 10.18 26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